가수 임영웅이 광고 모델로서의 능력이 집중 조명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4일 방송된 엠넷 'TMI NEWS'는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를 주제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은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11위에 꼽혔습니다.

 

'TMI NEWS'는 "영웅시대 팬들의 역대급 화력에 힘입어 이제는 천상계 스트로 등극했다"라며 "중장년층의 덕질문화부터 소비 패턴까지 싹 바뀌게 만든 임영웅님의 영향력을 실로 대단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19만 없었다면 임영웅의 1년 행사 수입이 20억 원에서 40억 원이 될것" 이라며 "특히 광고주들의 사랑을 많이 받아 2020년 3월~5월 광고 모델 계약을 가장 많이 한 스타 1위"라고 전했습니다.

 

건강식품부터 시작해 화장품, 자동차, 정수기, 의류, 피자, 치킨, 공기청정기, 보일러, 탈취제 등 임영웅은 업종 불문 광고 러브콜을 받았습니다. 임영웅은 찍을 수 있는 광고는 다 찍었다고 하는데요. 지난 2020년 한해에만 무려 16개의 광고를 찍었다고 합니다.

광고 모델로서 임영웅의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판매량 급동. 임영웅이 모델로 활약한 S자동차 판매량은 60%이상, C사 정수기는 50%이상 판매량이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W사 셔츠는 무려 510% 이상 판매량이 상승했다고 알려져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임영웅의 광고 모델료도 눈낄을 끄는 부분이죠? 임영웅의 광고 모델료는 1년 기준 3억 원~4억 원으로 예상됐으며, 지난 해 광고 개수는 총 16개, 총 수익은 약 40억 원으로 추정됐습니다.

 

트로트 가수 중 최고 수준입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