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영탁은 오랜 기간 쌓아온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 단단한 보컬과 뛰어난 프로듀싱 능력 거기에 화끈한 무대매너까지 갖추고 있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영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영탁의 불쑥TV를 통해 꾸준히 새로운 컨텐츠를 업로드하며 팬분들과도 활발히 소통하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한 영상에서 정동원을 언급하며 한 말이 팬분들의 이목을 끈 적이 있습니다.

언젠가 '영탁에 대해 궁금해? 탐구영역 Q&A' 라는 제목의 영상이 영탁의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됐는데 이 컨텐츠는 제목처럼 팬들이 보낸 질문에 영탁이 답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여기서 한 팬으로부터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대한 첫인상은?' 이라는 질문을 받은 영탁은 정동원을 언급하며 "애가 지치질 않는다 엄청 시끄럽다 나도 저 나이 때 저랬을까?"

"애가 너무 활발해서 처음엔 예뻐 보이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얼마나 예쁜지 모르겠다"며 "만약 아들을 낳는다면 동원이 같은 아들을 낳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단순히 "귀엽다" 거나 "어린 나이에 노래를 잘한다"는 표현보다 "아들을 낳는다면 동원이 같은 아들을 낳고 싶다"고 한 영탁의 이 말은 그가 할 수 있는 것 중 최대치의 칭찬이자 정동원에 대한 그의 마음을 가장 잘 표현해준 한마디가 아닌가 싶은데요.

이런 생각 때문인지 실제로 영탁은 정동원에게 애정을 담아 진심어린 조언을 해주거나 정동원이 무대를 펼칠 때면 막내아들 보듯 웃으며 녹화 중임에도 휴대폰을 꺼내 촬영을 하기도 하는 등 정동원에 대한 애정을 곳곳에서 드러내곤 합니다.

언젠가 영탁과 장민호는 정동원에게 "동원이 클 때까지는 삼촌들이 지켜주고 삼촌들이 늙으면 동원이가 지켜줘"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영탁을 비롯해 정동원을 아껴주는 든든한 미스터트롯 형들과 정동원의 나이를 뛰어넘는 우정을 앞으로 더 자주 그리고 오랫동안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Recent posts